거제 미디어 거제&통영 내일신문 9월8일
2010-11-09 11:38:46
거제센터 <gjc@baristaschool.net> 조회수 419
59.19.226.174
거제커피교육원
“커피 즐기며 바리스타 자격증 따요”
2010-09-08 오전 10:47:33 게재

11월 13일 바리스타 자격시험 있어

 물 다음으로 많이 마시는 음료 커피. 사람들이 커피를 좋아하는 이유는 쓴맛, 단맛, 신맛

 등 오묘한 맛을 느낄 수 있어서 이기도하지만 커피 한 잔에 담긴 ‘문화’를 누리고 싶어서

일 것이다. 이제 사람들은 단순히 커피를 마시는 것을 넘어 커피를 ‘만들고’싶어한다.
 

거제커피교육원은 ''World Barista School'' 거제교육원으로 경남에서는 처음으로 문을

연 커피교육원이다. 5주간의 교육기간을 걸쳐 시험에 통과하면 바리스타(커피조리사)자

격증을 취득할 수 있다. 일반적으로 커피는 핸드드립커피와 에스프레소머신을 이용한 배

리에이션커피로 나뉘는데 바리스타 자격증은 에스프레소머신을 다루는 것을 배운다. 

 리포터가 커피교육원에 찾았을 때 비가 오락가락하는 흐린 날에도 수강생들이 카푸치노

를 만들고 있었다. 바리스타 자격증은 필기와 실기시험을 치르는데 실기시험 과제는 에스

프레소와 카푸치노 만들기이기 때문이다. 연습생들은 카푸치노를 하루 64잔 이상 만든다

고한다.   원두를 블렌딩을 하고 에스프레소머신을 통해 에스프레소를 추출해서 우유거품

을 얻으면 카푸치노가 완성된다. 하지만 좋은 카푸치노를 맛보는 것은 그리 간단한 것이

아니라고. 기계를 다루는 사람의 능력에 따라 커피맛이 천차만별이라한다. 반복적으로 카

푸치노를 만들면서 매번 맛을 보고 성공과 실패요인을 찾는단다. 그러다보면 인스턴트 믹

스커피에 길들여져 있던 수강생들의 입맛도 점차 변해 쓴맛, 신맛 등을 구별할 수 있게된

단다.

소수정예 화기애애한 교육장

 교육장의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. 소수정예로 운영되서 일까. 아마  1:1이 수업이 가능해

강사와 수강생이 친밀한 것도 있겠지만 이게 커피의 매력이 아닐까싶다. 커피는 사람을

대화하게 한다. 사람사이에 윤활유같은 역할을 하는 것 같다. 커피의 매력에 취해 수강생

이 연습용으로 만든 카푸치노를 먹어봐도 되겠냐묻자 선뜻 내어주신다. 비교적 저렴한 연

습용 원두를 사용해 만들었다지만 부드러운 거품과 구수한 맛은 일품이었다. 리포터가 당

장 창업해도 되겠다하자 수강생은 괜히 부끄러워 자리를 피한다. 커피의 마술일까. 카푸

치노를 손에들고 리포터와 수강생과 강사는 이런저런 재미있는 얘기를 한참이나 했다.

 강영철 거제커피교육원 실장은 “우리나라 커피인구의 대부분은 인스턴트커피가 차지하

고 있는만큼 에스프레소분야가 가능성이 많은 것이라”며 “이태리, 미국처럼 누구나 맛있

는 커피를 마실 수 있는 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”말했다. 강 실장은 거제커피교육이 앞으

로 직영으로 관리하는 카페를 만들어 합격생들에게 실습의 장을 소비자에게 맛있는 커피

를 제공하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.

 다양한 원두처럼 바리스타 자격증을 따러오는 사람의 사연도 각기 다르다. 어떤 이는 노

후대비로 어떤 이는 그냥 커피가 좋아서 어떤 이는 취업을 위해 바리스타 자격증 공부를

한다. 하지만 한 가지 분명한 건 그들은 커피가 좋다.

김경옥 리포터 oxygen0801@naver.com

Copyright ⓒThe Naeil News. All rights reserved.


교재구매바로가기카드형자격증신청
  WBS전국캠퍼스 서울 동서울 | 서울 대학로 | 서울 용산 | 서울 역삼 | 서울 선릉 | 강릉 | 삼척 | 군산 | 전주 | 광주 | 여수
| 진주 | 거제

거제시 고현동 961-178 중앙빌딩 7층 TEL : 055-636-8207, 010-4509-3070 (서봉재) |